토크 자유게시판
무제 
1
키매 조회수 : 1595 좋아요 : 1 클리핑 : 0
사회에서 알게되어 나름 친하게 지내는 과장님이 한분 계신데 

그분은 현재 아내분과 연애도 오래했고 결혼이후에도 부부금술이 좋기로 지인사이에서 유명하다. 

얼마전에 오랜만에 만나 치맥하면서 비법이 뭐냐고 물어본적이 있다


비법이랄게 특별하게 있는건 아니지만 항상 서로에게 고마워 할것. 

싸웠으면 그날이 지나기전에 무조건 화해하고 풀것. 

부부관계는 일주일에 2번이상 꼭 가질것. 

이정도라고 하셨다.


사소한것에서 서로에게 고마워하기 라는게 말이 쉽지 실천하기가 어려운데 

대표적으로 어떤게 있냐고 했더니 

잠깐 고민하더니 딱 한마디 해주셨다. 

'외모나 물질적인게 아닌 나 라는 사람을 알아봐주는것. 그리고 항상 내옆에 있어주는것'

그것만으로도 평생을 고마워 할 이유가 된다고 하셨다.

확실히 다르구나

결혼상대냐 아니냐를 떠나서 나도 저렇게 나와 잘맞으면서 좋은 상대를 만날 수 있을까

부러우면서 문득 걱정이 앞선다.

혼자가 좋은데 혼자가 싫은 역설적인 감정상태가 지속된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고

아무리 즐거운시간을 가져도 그 시간이 끝나면 가슴에 구멍이 뻥 뚫린것 마냥 공허하고 허탈한 이 심리가

어쩌면 나를 완성시켜줄 상대가 없기 때문인건 아닐까.

당장 외롭다고 아무나 만나서 섹스하는 그런 인스턴트 파트너가 아닌

정말 서로에게 좋은 기운을 많이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이 생겼으면 좋겠다.

밀당이네 어쩌네 그런 쓸데없는걸로 감정소모 시간소모 하는것도 이젠 지쳤고

정말 영화나 만화처럼 딱 한눈에 그런 상대를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바쁜일이 끝나고 아주 잠깐이지만 여유있는 시간에 비오는 월요일 사무실안에 앉아 있으니

이런저런생각과 고민들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퇴근하고 싶다. 
키매
지금 하려는 그말은 침묵보다 나은것이어야 한다.
http://redholics.com/red_board/view.php?&bbs_code=talk13&page=1&bd_num=77006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써니 2019-05-28 00:49:12
많은 부분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키매/ 감사합니다 써니님도 즐거운 한주 되세여! ㅎㅎ
난나라고오 2019-05-27 17:18:02
몬가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키매/ 공감이 간다는 뜻이겠죠? ㅎ 저도 며칠 곰곰히 생각하면서 곱씹어보다가 끄적거려봤습니다 ㅎ
선주 2019-05-27 13:38:15
언제나 가장 기본적인게 실행하기 힘들다죠. 참 별거아닌데 나와 가까운이들에게 표현하는게 말처럼 쉽지가 않아요 ㅎㅎ
키매/ 맞는 말씀입니다. 가장 기본적인것이 가장 중요한 법이죠
야쿠야쿠 2019-05-27 13:13:07
사랑하면 사랑한다! 고마우면 고맙다! 미안하면 미안하다! 말을 하면서 살자구요ㅎㅎ 전 너무 넘치게 표현해서 부담스러워들 하지만용 ㅋㅋㅋㅋ
키매/ 적당한게 베스트지만 사실 그런건 기준이 워낙 상대적이다보니 ㅎ 흑백논리로 나눠야한다면 차라리 야쿠님처럼 넘치게 하는게 나은거 같아요 ㅎ
난기류 2019-05-27 12:07:32
확실히 금슬좋게 오래가는 커플분들은 뭔가 달라도 다른 것 같아요. 부럽기도 하면서 어떻게 저렇게 잘 맞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키매/ 그러게요 그들이 특별한건 그런사람 만나기가 정말 어렵기 때문일테죠.
하늘을따야별을보지 2019-05-27 11:35:27
밀당이라는 쓸데없는 감정소모..저도 지쳣나봅니다ㅜ
항상옆에 있어줘서 고마워~~공기야..
키매/ 밀당은 미세먼지와 하는것만으로도 벅차네요 ㅜ
1


Total : 27374 (11/136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174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한 용의자가 검거됐다고 하네요!.. [13] 키매 2019-09-18 1186
27173 빨아주면 안돼? [5] 올라 2019-09-18 1861
27172 이래도 고양이 입니까? [3] 킴킴스 2019-09-18 987
27171 멀어지고 싶지 않을 때 [6] 난기류 2019-09-18 836
27170 (펌글) 오늘도 저 멀리서 섹무새가 구슬프게 우는 까닭은,,,,?.. [1] 까요 2019-09-18 1301
27169 속설 대로 쓸수록 커지는 그것, 많이 써서 더 키웁시다 !!!.. [2] 일산팀장 2019-09-17 1318
27168 나를 먹어주세요.. [13] 제리강아지 2019-09-17 2248
27167 심장폭행 주의?? [23] 키윽키윽 2019-09-17 2099
27166 69하우스 새로운 캐릭터! [23] nyangnyang22 2019-09-17 3193
27165 너무 일찍 왔나? 흠.. ㅜ [5] 이로운외로움 2019-09-17 1211
27164 제리강아지 이벤트 진행할께요~^^ [20] 제리강아지 2019-09-17 1731
27163 사? 말어? [3] 올라 2019-09-17 1377
27162 거울 있는 모텔 잔근육 2019-09-17 1692
27161 레홀 이거 ~ [8] 커닐링구스전문가 2019-09-16 1480
27160 오늘 왜이렇게 술사진이 올라오나요 [22] 초빈 2019-09-16 1607
27159 돌아갈 시간 [1] 레드바나나 2019-09-16 757
27158 오늘 진짜 일하기 싫었다는.. [2] 이로운외로움 2019-09-16 663
27157 레홀남과 쓰리썸?! [63] 레몬그라스 2019-09-16 3922
27156 푸 념 [4] 올라 2019-09-16 1056
27155 일중에 갑자기 생각나서 잠시 들려봐요~ [2] 달콤한하루 2019-09-16 808
[처음]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