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남친과의 애널 섹스.. 이것은 섹스인가 고문인가 
10
햇님은방긋 조회수 : 3571 좋아요 : 1 클리핑 : 3


지난 토욜 밤 드디어 남친과 첫번째 애널섹스를 했는데... 제목에 적은대로 즐거운 섹스를 한건지 고문을 당한건지 헸갈리네용ㅠㅠㅠ

남친이 애널섹스가 처음이었다보니 너무 흥분했던데다.. 저도 전남친과 해보고 거의 1년만에 했던거라 처음엔 너무 힘들고 아프더라구요ㅠㅠㅠㅠ
그런데 막상 끝날땐 아쉽단 생각도 들었었네요ㅠㅠㅠㅠ


각자 취향이 있으시겠지만.. 애널섹스에 관심 있으신 분들도 계시니 후기 간단히 적어볼게요 >.<

한달간의 고민끝에...
반드시 콘돔 사용하기,
친구들에게 자랑하지 않기,
앞으로 애널섹스는 분기당 한번씩만 하기...
이렇게 세가지 약속을 받고 남친에게 애널섹스를 허락 했었드랬죠...ㅠㅠㅠㅠ


그날.. 아침으로 딸기잼 바른 식빵 두 조각 먹고, 점심 저녁은 굶었구요~ 바나나 우유 한개 마신거 외에는 하루 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았어요..  이유는 다들 짐작 하실수 있을것 같아서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당ㅠㅠㅠㅠ

남친은 젤을 준비하고 저는 관장약을 준비하기로했구요.
그날 늦은 오후 남친을 만나기전 관장약을 사러 저희 동네 약국에 갔었어요

햇님: 약사님~ 관장약 두개만 주세요~

약사: 관장약요? 누가 쓰실건데요?

햇님: (챙피하게 그런건 왜 물어봐...ㅠㅠ) 제가 쓸건데요

약사: 혹시 변비가 심해요?

햇님: 네? 아.. 아니요... 그냥 조금...ㅠㅠ (변비 때문에 사려는거 아니예요...ㅠㅠㅠㅠ)

약사: 그럼 약을 드셔보시지... 새로 나온 약이 있는데 생약 성분이고 효과 좋은데

햇님: 아니에요.. 그냥 관장약으로 주세요ㅠㅠ

그렇게 30미리 짜리 관장약 두개를 사서 핸드백에 넣고 남친을 만났어요..ㅠㅠㅠㅠ


남친차에 타고 모텔로 가는내내 저는 긴장되어 죽겠는데 남친은 뭐가 그리 신나는지 잔뜩 들떠 있는거 있죠ㅠㅠㅠㅠ


모텔 방에 들어 가자마자 남친이 먼저 샤워를 했구요
그 동안 저는 옷을 모두 벗고 준비해간 관장약의 포장을 뜯고나서 남친을 기다렸어요.

지금이야 제 남친이지만 작년 이맘때만해도 제가 직장 상사 그것도 7년이나 선배였었는데...
그랬던 남자와의 애널섹스를 위해 관장약을 준비하고 홀딱 벗은체 무릎까지 꿇고 남친을 기다리고 있는 제 모습에 부끄럽기도 했지만 성향 탓인지 떨리고 흥분되더라구요ㅠㅠㅠㅠ


샤워를 하고 나온 남친은 관장약을 처음 본다며 신기해 했는데... 이미 거기는 풀사이즈로 커져있더라구요...ㅠㅠㅠㅠ

그리고는 남친이 시키는대로 저는 엉덩이를 하늘로 치켜들고 엎드렸고요ㅠㅠ
남친님께서 관장약 두개를 제 엉덩이에 넣어주셨네요..ㅠㅠㅠㅠ


관장약을 두개나 넣어서 그런지 30초도 지나지 않아서 아랫배가 요동치기 시작하더라구요..ㅠㅠㅠㅠ

아랫배는 요동치고, 온몸이 떨리며 식은땀은 흐르기 시작하는데...
남친은 어디서 뭘 봤는지 저를 자기 앞에 무릎꿇게 하고는 잔뜩 커진 고추를 내밀며 "빨아!!!"라고 하는거예요..ㅠㅠㅠㅠ

그렇게 무릎을 꿇고 10분 동안 식은 땀을 흘려가며 남친걸 입에 넣고 있었는데 시간이 어찌나 안가던지 정말 죽는줄 알았네요ㅠㅠㅠㅠ
그리고는 화장실로 달려갔었죠ㅠㅠㅠㅠ


화장실에서 아랫배를 깨끗이 비우고 샤워를 한 다음 침대로 돌아왔구요... 드디어 남친과의 첫번째 애널섹스를 했어요...ㅠㅠㅠㅠㅠ


제가 무릎 꿇고 엉덩이를 들고 엎드리자 남친은 준비해온 젤을 사용해서 제 애널을 한참동안 애무해줬는데..
말이 애무였지 제가 받은 느낌은 그냥 손가락으로 마구 쑤시는것 같았어요ㅠㅠㅠㅠ

남친에게 애무 받는 동안 틈틈이 거울에 비친 저희 커플의 모습을 봤는데... 제가 봐도 정말 야하더라구요ㅠㅠㅠㅠ

애무가 끝나고 본격적인 섹스를 했어요
제가 엎드리고 남친이 뒤에서 삽입을 했는데... 남친이 처음 하는거다보니 요령없이 힘으로 밀어넣었는지 너무 너무 아픈거있죠..
저도 모르게 눈물도 살짝 나더라구요..ㅠㅠㅠㅠ

남친이 시작하기전부터 워낙 흥분되어 있어서 금방 사정하고 끝날줄 알았는데 예상과는 다르게 중간에 체위도 바꿔가며 꽤 오래했어요.

첨엔 아프기만 해서 남친이 빨리 사정해주길 바랬는데 시간이 지나다보니 제 몸도 적응을 하더라구요ㅠㅠㅠㅠ

오히려 남친이 주는 고통을 즐길수 있을때쯤 되었을때 남친이 사정을해버려서 섹스가 끝났는데.. 뭔가 부족했던거 같아 살짝꿍 아쉽기도 했었네요ㅠㅠㅠㅠ


애널섹스는 토욜에 했는데.. 아직도 그곳이 쓰라리고 아프고.. 오늘까지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네용ㅠㅠㅠㅠ


후기를 이곳에 쓸까 말까 고민하다가 생각나는데로 두서 없이 적었는데.. 제대로 적었는지도 모르겠네요ㅠㅠㅠㅠ

여자로서 애널섹스한게 자랑할만한건 아닌거 같아서.. 레홀에 가입하고 처음으로 익게에 적어볼까 하다가 그냥 평소대로 자게에 적었는데..
레홀에 저희 회사 사람들만 없었으면 좋겠네요ㅠㅠㅠㅠ
햇님은방긋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레드홀릭스 2019-07-12 16:14:43
이 글은 조회수,덧글수,좋아요수,완성도 등을 고려하여 '명예의 전당' 목록에 추가되었습니다. '명예의 전당'에 등록된 글은 편집되어 팩토리,SNS,e북 등에 공유될 수 있으며 수익이 발생할 경우 내부 규정에 따라서 정산됩니다. 이 글을 작성하신 레홀러님에게는 300포인트가 자동 지급됩니다. 축하합니다. ^^
용넛 2019-07-05 22:30:59
애널섹스 부럽네요 저도 한번쯤은 도전해보고싶네요 ㅎㅎ
햇님은방긋/ 여친 설득해보세용 >.<
바람을타고 2019-07-03 12:22:08
왜 이런 좋은글에 좋아요가 없는지...좋아요!!!
햇님은방긋/ 오홍~ 감사합니당 :)
커플클럽예시카 2019-06-27 00:15:10
잘 읽엇어요~^^ 그런데 두개 씩 이나 쓰셧어요? 푹풍이 몰려왓을듯 해요~^^
햇님은방긋/ 정말 죽는줄 알았어요ㅠㅠ 고문이 따로 없더라구요ㅠㅠ
방탄소년 2019-06-26 18:21:31
와우 역시 솔직 멋진 후기 넘 매력포텐
햇님은 사랑 받을수밖에 없는 여성이네요:)
햇님은방긋/ 감사합니당ㅋㅋㅋ
뿌사리 2019-06-25 18:51:24
너무허요?
햇님은방긋/ 뭐가요?
뿌사리/ 아니여라우? 햇님 낭자!
햇님은방긋/ 말을 하다만 느낌~ㅋㅋ
뿌사리/ 그럴만한 일이 있었는디 지가 잘못 봤써라우
소크라테 2019-06-25 18:10:51
익숙?해지면 즐겁습니다~!
햇님은방긋/ 하다보면 익숙해지겠죠 머~♡
청지기 2019-06-25 14:19:33
하하하
햇님은방긋/ 치... 뭐예요 ㅡㅡ*
보헴리브레 2019-06-25 14:13:52
아프면 안되는데...흠....
햇님은방긋/ 참을만 했네요 가끔하는건 괜찮을것 같아요 >.<
보헴리브레/ 자주 해도 괜찮아요 ㅎㅎㅎㅎ
햇님은방긋/ 가끔씩 해야 더 재밌죠~>.<
보헴리브레/ 자주해도 재밌고 좋아용 ㅎㅎㅎㅎ 아우~ 안되겟다 오늘...
햇님은방긋/ 뜨거운 밤 보내세요ㅋㅋ
벤츄 2019-06-25 12:41:55
좋으면 섹스! 별로 그닥이면 고문!
햇님은방긋/ 그럼 고문으로 시작해서 섹스로 끝난거네요~>.<
담웅 2019-06-25 11:38:02
고생하셨네요...토닥토닥 처음엔 부드럽게 시작을 했어야했는데.....
햇님은방긋/ 남친이 첨하는거다 보니깐...ㅠㅠㅠㅠ
영맨7 2019-06-25 11:22:59
안녕하세요.햇방님
저도 한때 사귄여친과 몇번했는데 여친도 햇방님처름 처음은 아팠지만 그래두 또다른 기쁨도. 맛을 봤다고 하더군요.
남자인 저도 삽입이 처음어려웠지만. 삽입되고나니 쫄긴한 맛을
봤던 기억이 납니다. 가끔 이벤트로 괜잔은것 같아요...
요즘은 내신세가 ㅜ.ㅠ. 주변에 아무도 없고 도딲고 있다네요..ㅜ
영맨7/ 참. 볼때마다 몸이 예쁘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즐거운 사랑 하세요
햇님은방긋/ 제 남친은 아주 만족스러워 하더라구요~ 영맨님 말씀대로 가끔 이벤트성으로 해볼까 생각중이에요~ 몸은.. 뭐 이곳에 몸매 좋은분들이 워낙 많아서...ㅠㅠㅠㅠ
미개인 2019-06-25 09:15:37
저도 처음 경험했을 땐 아싸!하면서 짜릿했는데 그  뿐,
허공에 대고 허우적 대는 기분이었는데,여친이 좋아해서 얼마간 했던 경험이 있네요.
그러다 다른 여친과 오랜만에 했을 땐 ,
사정을 하고 나서 애무를 하다가 자지를 쥐어짜듯 쥐어서 귀두 부만 팽팽하게 만들어 삽입을 했는데,
헉!정말 좋은 거 있죠?
평소 바이브레이터로 애널을 즐기던 그녀도 좋아했고,
전 의외의 짜릿함을 맛 보게 되면서 다시 발기해서 사정까지 했네요.
똥구멍도 사람마다 다 다른 것 같고,얼마간 마음만 활짝 열어주면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절대,절대 서두르시면 안 됩니다.
보지 삽입 섹스도 마찬가지지만...
즐섹!
햇님은방긋/ 역시 안해본 경험이 없으시네요~ 좋은 덧글 감사드려요 :)
미개인/ 여전히 못해 본 것들을 연구해서 체험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잘 달래서 부드럽게 삽입하고 천천히 자극해 달라고 주인님께 사정하십시오! 애널 섹스는 여자를 위한 섹스라 말하는 여인들이 많더군요.경험을 해 본 여인들 왈! 재미있게 사시는군요! 즐섹!
미개인/ 애널 섹스 후 변비가 없어졌다는 여인도 봤고요~^*^
햇님은방긋/ 변비가 없어져요?? 설마요..ㅋㅋ 사실이면 변비있는 친구들한테 추천해줘야겠어요ㅋㅋㅋ
미개인/ 그러게나...그리 좋은 걸 십중팔구는 끔찍하다 생각하고 거부하다니...ㅠㅠ
묶념 2019-06-25 06:56:33
아니에요.. 그냥 관장약으로 주세요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엽 ㅋㅋㅋㅋㅋ
햇님은방긋/ 저 변비 없는데..ㅠㅠ 사실대로 말할수도 없고 조금 당황했었네용ㅠㅠㅠㅠ
아리랔 2019-06-25 05:58:44
오우 사랑스러운 여자친구네요 ㅎㅎ
햇님은방긋/ 호기심많고 성욕 충만한 남친한테 사랑 받으려니 힘드네요 >.<
1 2


Total : 26899 (1/134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보지자지TV 론칭 [3] 레드홀릭스 2019-01-16 10366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201] 레드홀릭스 2017-11-05 34533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19.6.26 업데이트).. [209] 섹시고니 2015-01-16 123983
26896 넷플릭스 [10] new 올라 2019-07-18 275
26895 어제 자전거 타면서.... 나는 변태라 생각함 ㅎㅎㅎ.. [3] new 바람을타고 2019-07-17 379
26894 아오자이 입어요 [33] new 선주 2019-07-17 1299
26893 영화 사일런스가 개봉했네요 [1] new 키윽키윽 2019-07-17 215
26892 coffee [18] new Janis 2019-07-17 875
26891 기름 값 오른 기념 짤 [14] new 브크믕 2019-07-17 698
26890 영화관에서의 애무 [2] new 윈디시티 2019-07-17 595
26889 심심하다 [1] new 고래토끼 2019-07-17 249
26888 살면서 제일 섹 다른 섹스는 어떤거였나요? [4] new 123456789101 2019-07-17 731
26887 나도 야한대화 하고싶어요 [11] new 빠구리왕초보 2019-07-17 819
26886 타인들이 이야기하는 오르가즘이란... new 뱀파이어 2019-07-17 413
26885 의정부 [1] new 자도남 2019-07-17 349
26884 이런 날씨엔 호텔에서 바스락바스락.. [29] new 레몬그라스 2019-07-17 963
26883 다리가 아픈 기념 짤 [11] new 브크믕 2019-07-17 927
26882 테마.모텔.(feat.야쿠님.ㅋ) [7] new 전사독 2019-07-17 1174
26881 너무 느린 일주일... [4] new jj_c 2019-07-17 589
26880 나른하게 하고 싶은 요즘이네요; [12] new 라비린스 2019-07-16 1128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