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술 
10
익명 조회수 : 3363 좋아요 : 0 클리핑 : 0
대책없이 마셔버렸다
내가 왜 그랬을까
생각해보니

술김에
맘속에만 담아뒀던
하고싶은 말을 다 꺼내놓고 싶었나보다

술마신 나를 두고 못 가게
너를 잡고 싶었던 것 같다

잠재의식 속 내 기대보다
더 따뜻했던 너의 행동과 말이
두고두고 고맙고
미안하고
자꾸 생각이 난다

곱씹을수록
네가 점점 더 좋아진다

큰일났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9-16 16:42:11
마음이 울렸어요ㅜ
익명 2019-09-16 13:18:53
글이 예쁘다
1


Total : 20840 (1/139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40 Moon Halo [3] new 익명 2020-06-03 264
20839 남친한테 섹스토이 사용해 보자고 하면 거절할까요????.. [16] new 익명 2020-06-02 826
20838 여자에게 성 추행 당한 경험. [6] new 익명 2020-06-02 1104
20837 찾습니다. [3] new 익명 2020-06-02 1055
20836 안녕 [1] new 익명 2020-06-01 671
20835 The Reader (Der Vorleser) [5] new 익명 2020-06-01 643
20834 꼴림과 같은 뜻의 여성 용어는 없겠죠? [10] new 익명 2020-06-01 970
20833 날이 너무 좋아서.. new 익명 2020-06-01 370
20832 놀랬네. [1] new 익명 2020-06-01 643
20831 왁싱하고 자랑하기 (후방주의) [4] 익명 2020-05-31 1710
20830 토익하시는분 ! [19] 익명 2020-05-31 1178
20829 화장실 판타지 반쯤 이뤘어요! [23] 익명 2020-05-30 2644
20828 여자분과 대화를 하다가.. [5] 익명 2020-05-29 1399
20827 남자 왁싱 [5] 익명 2020-05-29 852
20826 섹파 [22] 익명 2020-05-29 2319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