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그런 사람이고 싶다.. 
0
익명 조회수 : 1123 좋아요 : 2 클리핑 : 0

행복할때 즐거울때 축복받는 자리 그럴땐 나를 찾지 안아도 좋다. 나 말고도 같이할 사람이 많을테니. 대신 괴로울때 세상에 나 홀로 남겨진것 같을때, 삶이 너무 허무해서 끝내고 싶을때 꼭 나를 찾아주었으면 한다. 나역시 그랬다고  나도 당신만큼이나 힘들었다고 위로해주고 싶다. 내가 아파보니 힘든사람 쓰러진 사람 외면하지 못하겠더라..내가 긴긴 어둠을 지나오고나니 말해주고 싶다. 괞찬다고 언젠간 밝아진다고 포기하지 말라고, 다정하게 당신의 눈을 바라보며 말해주고 싶다.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3-20 12:22:55
좋은 맘을 가진분이라고 생각드네요~~
익명 / 좋은맘이라기 보단 아프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익명 2019-03-20 03:33:19
저도 그런 말을 해주고 싶은 사람이 있었죠 그 분은 참 행복하신 분이네요
익명 / 쓰니님이 아름다운 분이시네요. 마음 씀씀이가요^^
1


Total : 19555 (1/130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555 몸은 원하는 데..... [2] new 익명 2019-06-18 92
19554 비온다.. new 익명 2019-06-18 100
19553 욕플하는 여자는 없나요. [2] new 익명 2019-06-18 247
19552 꽁냥꽁냥~ [4] new 익명 2019-06-18 367
19551 오늘은 [1] new 익명 2019-06-17 201
19550 저도 주인놀이가 하고 싶네요 [3] new 익명 2019-06-17 266
19549 궁금한게 있어요! [11] new 익명 2019-06-17 644
19548 오늘은 비둘기 밥 주는 분들이 많네요 [1] new 익명 2019-06-17 367
19547 에널입문 [20] new 익명 2019-06-17 946
19546 저도 [2] new 익명 2019-06-17 268
19545 좀 더 해야겠죠..? [2] new 익명 2019-06-17 382
19544 퇴근길에 편의점에 들러.. [1] new 익명 2019-06-17 335
19543 별거 아닌데 좋은 말이네요 [1] new 익명 2019-06-17 311
19542 퇴근 30분전인데 시간 참 안가네요 [1] new 익명 2019-06-17 259
19541 육덕의 여성을 사랑하십니꽈? [22] new 익명 2019-06-17 1203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