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익명게시판
밑 빠진 독에 기름 붓기 
36
익명 조회수 : 3605 좋아요 : 10 클리핑 : 0

너는 달 밝은 밤마다 날 찾아와 몰래 문을 두드린다. 아니, 두드릴 필요는 없겠다. 이미 나는 버선발로 마중을 나와있으니.
시선이 마주치자마자 해처럼 밝은 얼굴을 하고는 나를 와락 끌어안는다. 사랑을 모르긴 몰라도 지금만큼은 사랑이라 명명하고 싶다. 나는 퍼붓는다는 표현을 자주 쓴다. 그래, 너 역시 퍼붓는다. 네가 나에게로 퍼붓는다. 현관에 다다르기도 전에 나는 너에 흠뻑 젖어버린다.

“비밀번호 보지 마.”
“응. 너 보고 있는데.”

높다란 시선에서 내려다보는 기분은 어때. 윗공기는 좀 맑아? 솥뚜껑만한 손 두 개가 뒤에서 나타나 내 가슴을 움켜쥔다. 치렁치렁한 머리카락을 한 데로 치우더니 목덜미를 물어삼킨다. 다리가 풀리고 허리가 휘청. 아, 미칠 것 같아. 그만. 잠깐. 잠시만. 아니야, 괜찮아. 더 해줘. 내 몸이 뒤로 기운다. 네게 기대는 형상이 된다.
신발을 벗기도 전에 너는 내 티셔츠를 위로 확 들춘다. 내 젖꼭지에 대고 보고 싶었다며 입을 맞추는 너는 개구쟁이라는 단어가 퍽 잘 어울리겠다.
나는 맘에 없는 말을 할수록 쾌감의 농도가 진해지는 타입이라. 안 되겠어. 안 할래. 샐쭉거리는 내 입술을 보며 입맛을 다시는 너의 모습이 무척이나 먹음직스럽다. 쩝. 그래. 네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뭐. 너어무 아쉽지만 네 뜻을 존중할게. 아니야, 나는 네가 나를 몹시도 아쉬워해서 내 의사를 꺾어버리길 바라.

줄 없이 침대로 번지. 덜컹. 헤헤. 여기 옆에 누워. (너 땜에 젖어서 축축해) 또 덜컹. 네가 싫다니 그럼 그냥 누워만 있을게. 아무렴요, 우리가 과연 그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일단은 자알 알겠습니다요.
눈썹 만져도 돼?
눈꺼풀은?
코 만져볼래
뺨도
귀는? 아 귀는 싫어?
그럼 턱은 만져도 돼?
목 만져볼래
/이제 귀 만져봐도 돼
정말? 살살 만질게
키스해도 돼?
아깐 물어봤나? 숨을 죽이(지 못한 채 헐떡이)고 응답을 미루는데 너는 내 귀를 잘근잘근 씹는다. 너무 감질나서 죽을 것 같아. 미칠 것 같아. 밤마다 얼굴에 자꾸 열이 오른다. 몸에 땀이 밴다. 갱년기일까.
성감대가 아닌 곳이 어디야?
/글쎄, 나도 잘 모르겠어 정말로 내가 숨을 참고 있어볼게 아무데나 만져봐 내 숨이 터지지 않는 그곳이 성감대가 아닌 곳이겠지
여기를 만지면 하이톤의 신음이 터져나오고, 저기를 만지면 발가락이 꼬부라진다. 또 어디는 네 머리칼을 힘주어 쥐게 만들고, 허리를 들썩이게 되는 곳도 있었다. 백 번 양보해서 잘 참노라면 엄청난 콧김이 씨익씨익. 그럼 여긴 어떨까? 눈 깜짝할 새에 내 손가락은 네 입 속으로 홀라당 빠져버려. 따뜻하고 뭉근하고 축축하고 말랑하고... 그만. 그만.
왜, 힘들어?
/손가락으로 사정할 거 같아
조금만 더 해볼게 도저히 못 참겠으면 말해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나를 너는 동정 하나 없이 웃으며 바라본다. 뭐야 너, 엄청 쉽네. 이거 보여? 달빛에 비쳐 반짝이는 손가락. 끊이지 않고 늘어나는 액체. 네가 손가락을 요리조리 움직일 때마다 나는 숨을 쉬이 쉬기가 어려워진다. 심호흡을 하려 할수록 폐가 쪼그라드는 느낌. 아아 싫어요. 안 돼요. 하지 마세요. 싫다고? 몸이 이러는데도 싫다고? 정말 싫다고? 그럼 네 말이 정말인지 확인해보자. 하면서 너는 내 안을 비집고 들어온다. 나와 네가 섞이고 뒤엉키게 되면 너는 그제서야 그만두겠지. 내가 넌지 네가 난지 모를 그 지경이 되어서야.

있지, 사실은 싫다는 거 모두 거짓이야. 내 의사를 무시해버린 네가 대견스럽고 또 사랑스럽다.
호시탐탐. 고마워. 격렬하고 거칠고 또 웅장하고 정교하게. 나를 무너뜨리지 마. 망가뜨리지 마. 막 다루지 마. 나를 꺾지 마. 만신창이로 만들지 마. 날 울리지 마. 아프게 하지 마. 나를 흔들지 마.







뒤돌아서면 항상 아쉬웠다. 그게 아쉬워 하루에 세 명의 남자와 각각 섹스한 적도 있었다. 개개인의 자지가 아쉬운 것이 아니라, 밑 빠진 독에 물을 붓는다는 것이, 먹어도 먹어도 포만감을 느낄 줄 모르는 내 뇌가 아쉬웠다.

저 밝은 달이 내일 밤에도 뜨겁길 바라. 그럼 난 또 널 떠올리며 자위를 할 테지.
익명
내가 누군지 맞춰보세요~
http://redholics.com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익명 2019-03-24 22:25:53
이 글 읽으려고 요즘 매일 들어와요
익명 2019-03-20 10:15:16
이 글 지우지 말아주세요 너무 좋아요
익명 / 그럴게요 감사합니다 :)
익명 2019-03-19 17:00:40
이분 글 더 읽고 싶어라
속편 또 올려주세요~~~
익명 / 뇌를 쥐어짜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익명 2019-03-19 14:30:16
진짜 다섯번째 읽고있어요 다른 쓰신 글도 보고싶어요 ㅠ 저는 뱃지가 없는데 어떡하죠 ㅠㅠㅠㅠㅠ 너무좋다 흐윽
익명 / 엇... 감사합니다 ㅎㅎ 마음은 잘 받았어요 https://redholics.com/red_board/view.php?bbs_code=talk11&bd_num=84050
익명 2019-03-19 14:23:53
더해죠!!!!
익명 / 못또못또! 뽀또!(제성..)
익명 / 모야ㅠㅠ 글도 잘쓰시고 애교도 많고!!! 세상혼자사심!!!!
익명 2019-03-19 14:21:59
와 미쳤다 이건 진짜 미쳤다...
익명 / 아무래도 저는 미친년이 맞나봐용
익명 2019-03-19 10:55:03
헤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익명 / 헤헤
익명 2019-03-19 10:41:15
그녀가 떠난뒤에야 좋은섹스였음을 압니다.
익명 / 또다른 좋은 분을 만나실 거예요
익명 2019-03-19 10:21:39
절묘하고 생동감넘치는 묘사에 감탄하고 갑니다
익명 / 감사합니다
익명 2019-03-19 09:18:21
저도 하룻동안 지나가는 남자들 3명과 섹스를 경함해봤어요 그래도 사랑하는 남자와의 1번의 섹스가 더 충족이 되더군요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 하는 것은 밑 빠진 독에 기름 붓기... 맞는 말씀이에요 더 갈구하게 되네요 ㅠ
익명 / 맞아요.여자들은 남자와는 달리 호감가는 남자야 느낌도 만족도도 훨씬 상승! 곁다리 남자들은 다 소용없음!
익명 / 남자들도 호감가는 여자라야 만족도가 높습니다. 뭐만하면 남자와 다르다는 의견은 좀 그렇네요.
익명 / ㄱㅆ) ‘여자라서’, ‘남자라서’는 지나친 논리비약이라고 생각해요. 성별에 따른 이분법적 사고가 도를 넘으면 성차별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간과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그저 개개인의 취향 혹은 성향의 문제 아닐까요? 저는 살면서 사랑하는 사람과 섹스한 것이 단 한 명 뿐이거든요. 그렇다고 해서 제가 남자가 될 수는 없겠죠 ㅎㅎ
익명 / 2번째댓글 남녀 나누는거봐라 ㅋㅋㅋ 댓글이 무겁다
익명 / 댓쓰니입니다 제 댓글에서 여자남자 나눠서 얘기하지마세요!ㅠㅠㅠ 사랑하지 않은 '사람'과 하는 것이라고 성별을 나누지 않고 글을 썼는데... 왜 ㅠㅠㅠ
익명 / ㅈㄴㄱㄷ)댓쓰니님 잘못 없으세요~ 토닥토닥~
익명 2019-03-19 08:59:21
헐 짱조아 ㅠ
익명 / 나듀
익명 2019-03-19 08:56:29
글 속의 저분과 섹스는.. 한건가요?^^
아님.. 스킨쉽으로만 끊난건가요?
뒤돌아서면 항상 아쉬웠다란 표현이 ..뭔가 진행되다만 느낌이 들어서요.
익명 / ㅈㄴㄱㄷ)글쓰니는 아니지만 하루 셋이랑 관계해도 포만감이 안들었다는거 보면 섹스하지 않으셨을까요??
익명 / ㄱㅆ) ㅎㅎ 애석하게도 안 했습니다.. 진행은 상상 속에서만 :)
익명 / 왜 섹스까지 진행이 안됐나요ㅠ 애석하네요
익명 2019-03-19 08:27:51
우와..미친글이다  최고네요
익명 / 아 ㅋㅋ 미쳤다는 말 너무 좋다 감사해요
익명 2019-03-19 07:37:38
저도 하루에 3명 만난 적 있었는데.. 허기는 채워지지 않았어요. 남친과의 어설픈 한 번이 더 나아요.
익명 / 어설픈 한번..?ㅜㅜ
익명 / 완전히 만족할만한 섹스는 아니지만.. 그래도 내사람이랑 하고 안겨 있음 좋아요.
익명 / ㄱㅆ) 어정쩡한 세 번보다야 제대로 된 한 번이 낫다는 말씀 공감해요 우리 모두 제대로의 섹스를 하길 바라요 :)
익명 2019-03-19 07:37:13
한번의 제대로 된 최강 오르가즘이 필요합니다.
그럼 밑빠진 독에 물붓는 그런 느낌 더 이상 안들거에요
익명 / 움.. 그럴 수 있겠쥬? 그러고 싶당
1 2


Total : 19169 (1/127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169 새벽은 밝았고 [1] new 익명 2019-04-20 204
19168 It Hates Me So Much (TF2 ost) and carlton dance new 익명 2019-04-20 198
19167 섹스는 모르겠고 [1] new 익명 2019-04-20 328
19166 솔직한 희망사항 new 익명 2019-04-19 340
19165 고마워 아쉬움 없는 섹스였어. [6] new 익명 2019-04-19 545
19164 몸정이란게 있겠죠? [4] new 익명 2019-04-19 529
19163 여자친구..는 어떻게 만나는거죠? [10] new 익명 2019-04-19 498
19162 (급고민)애인이 물어요.. [13] new 익명 2019-04-19 647
19161 누가 팁좀 알려주세요 [8] new 익명 2019-04-19 639
19160 아 키스하고싶다... [3] new 익명 2019-04-19 428
19159 오랜만에들어오내여 new 익명 2019-04-19 360
19158 임금님귀는 당나귀귀 [6] new 익명 2019-04-19 682
19157 오발모에 있는 내글이 왜 여기에 있는건가... [8] new 익명 2019-04-19 508
19156 익명의 힘을 빌어 무식한 질문 한번 하고자 합니다... [11] new 익명 2019-04-18 1322
19155 xvideos.com이거또 닫혔나요??ㅜㅜ [7] 익명 2019-04-17 1384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