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BDSM] 내 남..
다시 만나뵙게 되어서 반갑다...
  동서양의 방탕..
우리 역사 속 왕 중에서 최고..
  조이는 힘 기..
새해 맞이 때 한 판 밀러 사우..
  [new 공동구매..
새티스파이어 바이브 신제품 ..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남자에게도 남자가 5 (마지막)  
0


미드 [too far]

입 안으로 느껴지는 형의 단단한 자지가 입 안 가득히 찬 느낌. 형이 보고 있다는 생각에 더 흥분된 저는 더 빠르고 솔직하게 제 자지를 만졌습니다. 차오르는 숨으로 힘들어질 때쯤 형이 제 머릴 놓아주었습니다. 하지만 전 더 큰 쾌감을 바라고 있었습니다.

거친 숨을 내쉬며 자지에서 입을 떼고 형의 다리를 벌렸습니다. 형의 고환 아래로 흘러 내려가던 물을 핥으며 형의 귀두까지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다른 남자의 물을 제  입 안에 고인 침과 함께 삼켰습니다. 남자의 물은 여자의 물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순수하게 욕구만 담겨있는...

전 형 위로 올라갔습니다. 제 스스로 형의 다리를 벌리고 형이 해줬던 그대로 자지를 맞대었습니다. 그리고 거친 키스를 했습니다. 하지만 주도권은 형에게 있었습니다. 곧 형은 입술을 떼고 제 머리를 형의 머리 옆으로 옮기고는 우리의 몸이 더욱 밀착 되도록 자세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곤... 

"움직여..."

낮은 남자의 목소리가 이렇게 자극적일 줄은... 저는 몸을 움직여 자지가 서로 마찰하게 만들었습니다. 아프면서도 짜릿한 느낌이 전해졌습니다. 위아래로 들썩이는 제 등위로 형의 손이 움직였습니다. 등과 엉덩이 사이를 오가던 형의 손은 어느 순간 엉덩이를 쥐었고, 거친 숨소리 사이로

"짝!" 
"아!"

저의 움직임이 멈췄습니다. 

"짝!" 
"아!" 
"좋아?"

귀에 대고 형이 속삭였습니다.

"네...좋아요"
"형이라고 말해" 
"네 좋아요 형.." 

천천히 다시 몸을 움직였습니다. 자지에서 느껴지는 쾌감과 엉덩이를 쓰다듬는 그리고 가끔씩 때리는 그 피지배감... 형 위에서 쾌감에 사로잡힌 저를 완전히 지배했습니다. 형도 차오르는 느낌을 참을 수 없었는지 저를 밀쳐냈습니다. 그리곤 제 어깨 위에 앉았습니다. 제 턱 아래 발기된 자지가 젖어 있었습니다. 

"입벌려!"

형은 제 입 안에 형의 것을 밀어 넣었습니다. 그리곤 제 입에 피스톤 운동을 했습니다. 격렬한 움직임에 저는 숨이 막히고 헛구역질을 했지만 얼마되지 않아 형은 원하는 느낌을 얻지 못하고 빼냈고 전 기침을 하며 입안의 액체들을 침대 아래 바닥으로 내뱄었습니다. 

"아이 씨!"

형은 더 거칠어졌고 침대에서 일어나 가방으로 갔습니다. 저 역시 상채를 일으켜 세웠습니다. 자세를 가다듬은 저에게 형은 흥분한 표정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제 다리를 거칠게 벌리고 플라스틱 용기에서 차가운 액체를 짜내어 발기해 있는 제 것에 떨어트려 주었습니다. 러브젤의 첫 경험이었습니다.

"앗!" 

차가운 느낌에 놀란 저를 형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밀치듯 제 상체를 눕히고는 가슴에도 차가운 액체를 뿌렸습니다. 거칠고 질척한 손길은 가슴, 배를 지나 자지로 내려갔고 고환까지 구석구석 젖어갔습니다. 찌걱거리는 소리와 야릇해지는 느낌이 온 몸에 퍼져갔습니다. 형은 다리 사이로 들어와서 러브젤에 젖은 자지 위로 형의 자지를 맞댔고, 전 형의 허리와 어깨를 잡았습니다. 그리곤 거친 키스... 그리고 두 남자의 성기가 마찰하기 시작했습니다. 

키스를 마친 형은 절 꽉 끌어안고 강하게 형의 것으로 제 것을 누르고 비비는 것에 집중했습니다. 제 위에서 거칠게 움직이는 형, 어느 순간부터 전 형의 움직임에 맞춰 나오는 신음을 참지않았고 그때마다 들리는 찌꺽 소리는 절 더 흥분하게 만들었습니다. 통증과 함께오는 쾌감이 지속되면서 점점 방 안의 소리를 인식했습니다. 두 남자의 거친 숨소리와 약간씩 들리는 형과 저의 탄식과 신음소리. 음란한 느낌이 커져갔습니다. 두남자의 섹스를 소리로 느껴갔습니다. 

"어때? 좋아?"
"네 형 좋아요"
"너가 게이라고 니 입으로 말해봐 듣고싶어" 
"형 저... 게이에요. 형 정말 멋있어요"

제 입에서 동성애를 하고 있다는 걸 인정하는 말이 처음 나오는 순간이었습니다. 유치하지만 온 몸에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았습니다. 머리 속에 남은 작은 수치심 마져 날아가 버렸습니다. 격렬한 움직임에 거칠어지는 형의 숨소린 절정을 향했습니다.

"너한테 싸도 돼?"
"예 저한테 싸세요 형" 

형은 누워있는 저의 어깨까지 올라와 머리를 잡고 당겼습니다. 제 입에 자지를 넣었고 저는 형의 허벅지를 잡으며 제 욕망만큼 강하게 빨았습니다.

"아 씨발! 좋아!"

갑자기 제 머릴 밀어 내곤 제 턱을 잡고 고개를 들게 만들었습니다.
 
"눈감아!" 

형의 신음섞인 거친 숨 소리와 신음 소리, 그리고 형이 스스로 만지는 소리에 저는 반응하고 있었습니다. 저를 만지진 않았지만 형의 흥분에 저도 중간중간 신음이 나왔습니다. 그러다 어느순간
 
"아! 아!"
 
형의 정액이 얼굴에 뿌려졌고 뜨거운 액체를 느끼며 형을 꽉 잡았습니다. 두세 번 뿌려지는 느낌, 감은 눈과 코, 입술에 형의 정액이 흘러내리는 걸 느꼈습니다. 형의 숨은 점점 안정되어 갔습니다. 형은 호흡을 가다듬으며 제 위에 있다가 내려왔습니다. 그리곤 절 안아줬습니다. 거부감없는 형의 피부가 좋았습니다. 그렇게 거부하던 남자냄새도... 형은 제게 팔베개를 해줬고, 가볍게 키스... 그리고 한껏 부드러워진 손놀림은 절 진정시켜 주었지만 전 아직 식지 않았습니다. 미세한 숨소리와 몸의 떨림을 느꼈는지 형은
 
"너도 해야지?"

형은 제 자지를 잡고 쓰다듬었습니다. 침착해진 형에 비해 전 아직도 자극 받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식은 형이 느껴졌습니다. 

"형 힘드시면 제가 할게요.정말 괜찮아요"
"그럴래? 그럼 내가 봐줄게 해봐" 
"네 형"

형이 제 손을 제 귀두로 가져갔습니다. 그리곤 아래로 내려가 고환을 살살 만져주었고, 저는 제 자지를 잡은 채 위 아래로 움직였습니다. 형의 부드러운 손길과 저의 손의 움직임에 저는 다시 빠르게 흥분해갔습니다. 형에게 안겨서 하는 자위는 정말 자극적이었습니다. 차분한 형에 비해서 점점더 흥분하는 제 모습은 정말 수치스럽고 창피했습니다. 마치 하찮은 것을 취급하는 듯 무심하게 저의 고환을 만지는 형의 손놀림은 지배당하는 느낌을 주었고 함께 오는 수치심으로 인해 더 큰 자극이었습니다. 점점 빨라지는 손놀림과 점점 더 커지는 찌꺽 소리... 결국 전 절정에 도댤했습니다.

"형 저..지금 해요...봐주세요..." 
"해! 보고싶어 " 
"아.. 형.." 

전 눈을 꼭 감고 정액을 흘렸습니다. 두세 번의 움질거림, 평소보다 많은 양의 정액을 내보내는 느낌이었습니다. 귀두에서 고환까지 흐르는 정액은 형의 손에 일부 흘러내렸나봅니다. 그제서야 형은 제가 눈을 떴을 때 정액이 묻은 손을 얼굴에 댔고 전 바로 그 의미를 알 수 있었습니다. 전 형의 손에 묻은 제 정액을 핧고 맛보았습니다. 남자의 정액은 야한 맛이었습니다. 형은 제가 흘린 정액을 휴지로 닦아주고 가볍게 키스 그리고 "수고했어" 라고 말하고 안아주었습니다. 그렇게 남자로서 첫 동성애 섹스는 끝이 났습니다.


글쓴이 ksnv20
원문보기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