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내가 그곳에서..
자위라는 것을 참으로 늦은 나..
  진짜 수갑 채..
어느 때와 다름없이 아는 형들..
  짜릿한 경험, ..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언제 삽입해야..
남자들은 드디어 알게 되죠. ..
팩토리_Article > 연애
SNS 자주 하는 닭살 커플, 실제로는 불행할 가능성 ↑(연구)  
0

SNS에 셀카를 자주 올리는 커플은 실제로 불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이나 동영상을 올려놓고 자랑하는 커플은 실제로 관계가 불안정할 가능성이 크다. 영국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는 다양한 부부관계를 온라인에서 끊임없이 공유하는 부부는 불행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많은 사람이 소셜 미디어에서 행복해 보이는 커플이나 부부를 알고 있을 것이다. 완벽해 보이는 이미지와 해시태그를 훑어보며 부러워할 필요가 없다.
 
성 전문가 니키 골드스타인은 “소셜미디어에서 다른 사람들을 통해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포스팅을 가장 많이 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포스팅의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달아주는 것은 누군가가 정말로 힘겨울 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부부는 타인의 부러움을 사서 행복을 추구하고,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자신들을 포스팅할 수밖에 없다는 게 골드스타인의 생각이다. 그는 부부의 포스팅은 한 파트너가 통제하고 소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뚜렷한 지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성격 및 사회 심리학’ 저널에 실린 최근 보고서에도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온라인 네트워크에 가장 잘 노출하는 사람들은 파트너들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부부 108명을 모집해 부부관계에 관한 일기를 쓰면서 세 가지 관련 연구에 참여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사람들이 매일매일 파트너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꼈을 때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더욱더 노출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연구팀은 발견했다. 영국 브루넬대학교의 이전 연구에서도 연인에 관한 내용을 자주 업데이트하는 사람들이 자부심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페이스북 커플들의 포스팅이 단순히 개인을 홍보하는 전략적 이목 끌기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측정 기준은 없지만, 진짜 행복감을 느끼는 경우엔 스마트폰을 끄고 연인의 얼굴을 더 보고 싶지 않을까.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